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마중 이야기

뜰을 쓰는 마음으로
여러분을 마중하겠습니다.

39-17마중은 전통과 근대, 오늘이 어우러진 ‘복합문화공간’입니다.
마중의 공간들은 오랜 시간의 이야기를 품고 있습니다. 시간의 터무니를 새긴 이곳은
많은 이들의 노력과 땀을 통해 지금의 모습을 갖추었습니다.

나주를 품은 금성산 자락에 자리한 마중.
난파정의 듬직한 기둥에는 외세에 맞섰던 한말 의병장 정석진의 기개와 동학 농민군의 못다 한 꿈과 의지가
서려 있습니다. 뜰에 뒹구는 햇살은 따숩고, 목서원 앞마당에는 금목서의 향기가 일렁입니다.
아름드리나무들이 너른 그늘을 내어 주고 향교의 긴 돌담 사이로 시간이 스밉니다.

많은 이야기가 담겨 있는 이곳,
마중에서 오늘을 걷는 우리 모두의 또 다른 이야기를 마중하겠습니다.
본래의 모습을 살리고, 공간이 지닌 뜻을 오늘로 새롭게 이어 발전시키겠습니다.

39-17마중은,

01

1939년 나주 근대문화를
2017년에 마중하다.

‘39’는 1939년에 지어진 고택을 의미하고,
‘17’은 2017년에 ‘마중’ 복합문화공간을 열었다는 뜻입니다.

목서원(난파고택), 난파정, 시서헌 등 7채의 가옥과 너른 마당에 우물, 지하 방공호, 정원까지 있는 1만 3,000㎡(4,000평)의 공간입니다.

수년 전만 해도 폐가였던 목서원은 한식, 일식, 양식을 모두 갖춘 절충식 가옥이며 보존 상태가 양호하여 약간의 보수작업을 통해 원형 그대로 복원하였고, 인근의 폐가와 가옥들을 하나씩 추가로 매입하고 복원해가면서 지금의 규모에 이르렀습니다. 공사 도중 나오는 건축 폐기물들과 남은 잡목들은 큰 틀의 재생사업에 초점을 맞추어 폐목은 벤치나 정자, 그리고 울타리로, 땅에서 나온 바위는 정원의 오브제 등으로 재탄생했습니다.

고택 보러가기

02

나주배,
나주의 로컬푸드를 알리다.

조선시대부터 ‘나주’하면 배가 떠오르듯이 나주지역의 대표 로컬 자원으로 알려진 나주배가 1, 2차 산업에만 국한되며 요즘 트렌드를 반영하지 못하고 자꾸 잊혀가는 모습이 매우 안타까웠습니다.

옛 나주배의 명성을 되찾으며 나주를 알리고자 성장촉진제를 사용하지 않은 건강한 나주배를 계약재배하였습니다.

나주배청, 나주배 생강청, 나주배 청귤청을 비롯해 나주배 음료, 나주배 양갱, 나주배 쿠키, 나주배 스콘, 나주배 타르트 등의 나주배 관광상품을 개발하며 남녀노소 모든 연령층이 만족하며 즐길 수 있는 다양하고 트렌디하며 감각적인 제품을 계속 연구하며 선보이고 있습니다.

나주배 시리즈 보러가기

03

시간이 머무는 곳에서
추억을 남기다.

1927년에 지어진 시서헌과 행랑채에 '마중 의상실' 과 '마중 사진관' 을 열었습니다.

전통한복과 근대복을 입고 예부터 사람이 살던 이곳에서 그들의 흔적과 숨결을 느끼며 마중과, 나주읍성의 곳곳에서 시간여행을 하며 사진을 찍고 추억을 남길 수 있습니다.

또한 전문 사진작가가 찍어주는 스냅사진 촬영으로 특별한 사진도 함께 간직할 수 있습니다.

의상실/사진관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