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역사이야기

천년고도 나주의 역사성과
39-17마중 공간의 건축적, 역사적 가치의 재창조

  • 목서원

    1896년 외세의 침략에 맞선 의병장이자 나주 동학군을 막아낸 공으로 해남 군수를 역임한 난파 정석진(1851~1896)의 손자 정덕중이 홀로 계신 어머니를 위해 지은 집입니다. 1939년에 지어진 이 집은 당시부터 큰 이목을 끌었습니다. 당시 전남북 유일한 대서사(건축사)였던 박영만의 설계와 대목장 김영창이 서양과 한옥, 일본의 가옥을 조합한 독특한 구조의 집을 만들었기 때문입니다. 1973년까지 건축주인 나주 ‘정' 씨의 주택으로 사용되다가 그 후 재일 동포 출신 재력가 금하 서상록씨에게 인수되어 금하장학회 건물로 사용되었습니다. 1990년 이후 공가였던 건물을 2017년에 정비를 거쳐 현재 한옥 체험과 숙박을 비롯해 세미나실/회의실 대관 및 전시 갤러리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 난파정

    난파정은 의관을 지낸 정우찬이 부친인 난파 정석진을 기리기 위해 아버지가 쓰던 정자를 1915년에 재건축한 제당입니다. 이후 쇠락해 일반 가정집으로 활용되던 것을 지금의 모습으로 복원했습니다. 2칸의 대청마루에 앉으면 나주의 역사와 숨결을 느낄 수 있습니다.

  • 39-17마중 카페

    행랑채는 정면 7칸, 측면 2칸의 단층 맞배지붕으로 5량 가 구조인 쌀 창고 건물이었습니다. 칸막이벽을 제거하고 보를 보강하여 일체형으로 확장하였으며 향교와 목서원을 바라보는 차경을 위한 통창을 이용한 카페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 시서헌

    1927년에 지어진 민간 한옥으로 5칸 초가형 한옥 본채와 2칸의 행랑채로 구성된 건축물입니다. 조선 중기 나주 교동에 살던 시서 거사 김선(1568~1642)을 기려 시서헌이라 이름을 붙여졌습니다. 김선은 1606년(선조 39) 사마시에 급제해 관직을 나아갔으나 광해군의 어지러운 정치를 한탄하며 나주로 내려와 읍성 서문 밖 3리 근처에 살며 1,200여 편의 시를 짓고 은거했습니다. 현재는 한복과 근대복을 대여하는 '마중 의상실'로 쓰이고 있습니다.

난파 정석진

한국의 독립운동가. 2010년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 받았습니다. 정석진은 전라남도 나주시 출신으로 알려졌지만 정확한 출생지는 알 수 없습니다. 그는 1896년 무렵 전남 해남 군수를 맡았으며 1896년 1월 5일, 정석진은 나주향교의 유생들을 찾아가 다음과 같이 권유했다고 합니다. "본 고을은 500년 문명의 고장으로 이처럼 위급한 때를 당하여 거의의 일이 늦었으니, 의당 의병을 모집하여 하루빨리 적을 토벌하고 원수를 갚아야 하며, 성패를 미리 따지고 관망만 해서는 안 된다.“ 그리고는 해남 군수로서 의병들을 뒤에서 후원 하는 역할을 수행했으나, 결국 의병대가 관군에게 진압된 뒤 체포되어 3월 10일에 처형된 후 그의 목이 효수되었습니다. 이후 대한민국 정부는 2010년 정석진에게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했습니다.

  • 건축가 박영만

    일본 동경 성성(成城) 중학교를 졸업하자마자 호남 은행에 입사하여 건축 학위가 없던 박영만은 호남 은행 지점(장성, 거창, 영광 등)과 사택의 시공 현장에서 얻은 실무경험(설계 및 감독)을 토대로 1940년 건축 대서사 시험에 응시하여 합격했습니다.

  • 건축주 정성면

    당시 8천 석을 운영하던 지역 지주였고 다양한 사업을 경영하였으며 특히 지역민들을 위한 선행을 많이 하여 현재도 경현저수지 중간에 경현 마을 주민들이 세운 시혜비가 있습니다.

  • 목서원에 살던 가족들

    1960년대부터 약 십여 년 동안은 두 어르신이 안방을 쓰시고 각 방마다 세입자들이 함께 살았다고 합니다. 한 지붕 다섯 가족이 함께 살아서 무려 30명이 넘게 살았다고 합니다.(1967년 사진)

  • 2020년 6월 가족사진

    2020년 6월 돌아가신 아버지와 막내를 제외한 사진의 여섯 가족이 53년 만에 추억의 공간에서 다시 찍은 사진입니다. 10년 전 아버님 살아 계실때 함께 방문하셨다가 폐허가 된 모습을 보고 많이 속상해하셨다가 다시 복원되었다는 소문을 듣고 흩어져 있는 가족들이 어렵게 일정을 잡고 모이셨다고 합니다.